2017년 1월 7일 토요일

서로 합의하에 헤어진 여친..

서서히 감정이 식어감을 서로 느끼고 완전히 식어서 안좋은 모습 보이기 전에 서로 합의하에 헤어졌었습니다

그런데 완전히 감정이 사라진 뒤에 헤어진게 아니고 감정이 어느정도 남아있는 상태였기에 연락하는 사이로 지냈습니다.
현실에서 만남은 가지지않고 카톡이나 메신저상으로만 연락을 주고받았습니다
연락하는 빈도도 매일매일 연락할정도로 사귈때랑 별로 다르지 않았구요

근데 다시 사귀지않을거면 연락끊는게 좋은거같아요
표면상으로는 친구사이인데 막상 속으로 들어가보면 거의 반여친, 반남친인 느낌?
사귀지도 그렇다고 완벽한 친구사이도 아닌 이도저도아닌 사이가 되어버리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연락을 서서히 줄이다가 지금은 끊어버렸습니다
막상 연락 끊으면 오랜시간 같이있던 사람이 없어져서 엄청 허전해지기는 하는데
그게 맞는거 같아요